맞벌이 신혼부부 보금자리론 소득수준 8500만원 상향 조정
04/24 11:11 2678
     
  맞벌이 신혼부부(혼인기간 5년 이내)의 주택구매를 지원하는 보금자리론의 소득 기준이 현행 7000만원에서 8500만원으로 완화된다. 3자녀 이상 가정의 대출한도는 현행 3억원에서 4억원으로 상향된다. 적격대출은 무주택자 또는 처분조건의 1주택자만 이용이 가능하고, 추가 주택 보유가 확인될 경우 미처분시 대출금이 회수 조치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4일 당정협의에 참석, 서민·실수요자 주거안정을 위한 금융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추가 지원 방안을 보면 맞벌이 신혼부부의 주택구매를 위한 보금자리론의 소득 기준이 8500만원으로 상향 조정된다. 지금까지는 부부합산 소득이 7000만원 이하고 주택가격이 6억원 이하일 경우에만 3억원 이내의 대출이 가능했다. 금융위는 소득 기준을 완화하면 맞벌이 신혼부부 약 74%가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했다.

소득이 7000만원 이하 신혼부부는 우대금리 0.2%포인트가 추가 신규 적용된다. 대출액 3억원 기준 연 60만원의 이자가 절감하는 셈이다.

다자녀가구의 경우 자녀수에 따라 소득기준, 대출한도가 차등 적용된다. 1자녀 소득 기준이 8000만원, 2자녀 소득 기준은 9000만원으로 완화되고, 3자녀이상은 소득요건 1억원에, 대출한도도 현행보다 1억원 늘은 4억원으로 상향 조정된다.

저신용·취약계층의 전세자금 특례보증도 확대된다. 신용회복자, 저신용·저소득자 등의 은행권 전세자금 대출에 대해 주택금융공사는 대출액 전액을 보증한다. 통상 보증비율은 90% 수준이었다. 또한 연소득 4500만원 이하의 성실상환자는 전세자금 대출시 4000만원 한도의 특례보증이 신규 공급된다.

전세보증은 실수요자 위주로 개편된다. 다주택자 및 고소득자의 전세보증 이용이 제한되고, 전세보증 운영기준을 인별에서 보증상품별로 개편해 전세거주자의 내집마련 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당초 가계부채 구조개선 목적으로 도입된 적격대출에 보유주택수 요건이 도입되고, 보금자리론 이용 차주에 대해서는 주택보유수 사후검증 절차가 도입된다. 적격대출은 무주택자 또는 1주택자(처분조건)로 이용대상자가 한정된다. 보금자리론은 최초 취급후 일정 주기로 이용자격 유지 여부를 확인하고 추가 주택보유 사실이 확인되는 경우, 처분유예기간을 최대 1년 부여하고 미처분시 대출금을 회수 조치한다. 또한 시중은행 대비 우대받은 금리 등을 고려해 추가 주택보유 시점부터 처분시까지 가산금리 0.2%포인트를 부과한다.

제2금융권 변동금리·일시상환 주택담보대출(주담대)를 장기·고정금리·분할상환 대출로의 전환이 추진된다. 주택연금 가입시 고령층 평균 대출금액 등을 고려해 주담대 상환용 연금 가입시 초기 인출한도를 70%에서 90%로 확대한다.

아울러 보금자리론, 적격대출에도 비소구방식 대출을 도입하고, 비소구대출을 이용할 수 있는 요건도 점진적으로 완화된다. 우선 서민·실수요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보금자리론에 비소구방식 대출 도입되고 도덕적 해이 방지를 위해 무주택자의 구입용도로 한정, 금리·DTI·LTV 등 기타조건은 소구방식과 동일하다. 비소구대출 이용이 가능한 소득기준은 현행 디딤돌대출의 조건 변동추이 등을 보아가며 조정한다는 방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최근들어 정책주택금융의 공급요건이 획일적이라는 지적과 함께, 사회안전판으로서의 역할이 미흡하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면서 "서민·실수요자에 대한 맞춤형 주택금융 상품 공급을 통해, 주택금융이 주거안정과 실질적으로 연계되도록 지원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금공 내규 개정만으로도 이행 가능한 과제는 즉시 추진하고 시행령 등 법령 개정사항은 속도감 있게 후속조치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메일주소 무단 수집거부 예금자 보호 안내
아파트 사업자 담보대출 조회 아파트 가게 담보대출 조회 다세대/연립 담보대출 조회 단독/다가구 담보대출 조회 (주)좋은생각 홈페이지 (주)좋은생각 블로그 가기